•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Level 1.5 social distancing impacts culture sector / 사회적 거리 1.5단계는 문화 부문에 영향을 미친다.
작성자 : 김여진 작성일 : 2020-11-21조회수 : 1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01117000975&np=1&mp=1

 

Level 1.5 social distancing impacts culture sector / 사회적 거리 1.5단계는 문화 부문에 영향을 미친다.

 

As South Korea decided Tuesday to tighten the social distancing rules to Level 1.5 in the Greater Seoul area from the current Level 1, the cultural sectors will have to make adjustments to comply with restrictions for state-run and public facilities, performance halls, religious facilities and movie theaters.

 

The stricter social distancing rules will go into effect Thursday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and Monday in Incheon. The announcement came after the region began to see a coronavirus resurgence, with the number of new cases exceeding 200 for four consecutive days.

 

For state-run and other public cultural facilities, the number of users will be limited to 50 percent of capacity. Starting Thursda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will only accommodate 50 percent of its maximum capacity, from the current 70 percent, and will continue requiring preregistration of visitors. The museum’s Seoul and Gwacheon venues will accept 800 visitors daily, while the number of visitors will be downsized to 560 daily for the Deoksugung venue, according to the museum.

 

Exhibitions and fairs with fewer than 100 people will be permitted, with one person allowed for each 4 square meters of space. The same restrictions will apply to weddings.

 

For religious activities such as Protestant worship services, Roman Catholic Masses and Buddhist ceremonies, only 30 percent of all seats can be occupied,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osting meetings or having meals at religious facilities will be banned.

 

Theaters and performance halls will operate with every other seat left vacant. For indoor standing performance halls, eating will be restricted.

 

The second concert series of the popular TV program “Tomorrow Mister Trot,” scheduled for Nov. 19-22 at the KSPO Dome in Songpa-gu, southeastern Seoul, was postponed after Tuesday’s announcement.

 

Meanwhile, organizers of “Notre Dame de Paris,” a musical that opened last week at Blue Square Interpark Hall near Itaewon, said discussions are underway concerning possible changes in seating.

 

사회적 거리 1.5단계는 문화 부문에 영향을 미친다.

 

한국이 화요일에 사회적 거리 제한 규정을 현재의 1단계에서 수도권 1.5단계로 강화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문화 분야는 국공립 시설, 공연장, 종교 시설, 영화관 등의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조정해야 한다.

 

보다 엄격한 사회적 거리 제한 규정은 목요일 서울과 경기도, 월요일 인천에서 발효될 것이다. 이와 같은 발표는 이 지역에 나흘 연속 신규 감염자가 2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바이러스가 재확산됨에 따라 따른 것이다.

 

국공립 등 공공문화시설의 경우 이용인원이 50%로 제한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30일부터 현재 70%인 최대 수용인원의 50%만 수용하고 관람객 사전등록을 계속 요구할 예정이다. 박물관의 서울과 과천 공연장은 매일 800명의 방문객을 수용할 것이며, 덕수궁 공연장은 매일 560명으로 방문객 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박물관측은 밝혔다.

 

100명 미만의 전시와 박람회는 41명이 관람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결혼식에도 같은 제한이 적용될 것이다.

 

개신교 예배, 로마 가톨릭 미사, 불교 의식 등 종교 활동의 경우 전체 좌석의 30%만 점유할 수 있다고 보건복지부는 밝혔다. 종교시설에서 모임을 주최하거나 식사를 하는 것은 금지된다.

 

극장과 공연장은 다른 모든 좌석을 비워두고 운영될 것이다. 실내 스탠딩 공연장의 경우 식사가 제한된다.

 

1119~22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인기 TV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 트롯'의 두 번째 콘서트 시리즈가 10일 발표로 연기됐다.

 

한편 지난주 이태원 인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기획자들은 좌석 변경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Global press photo exhibition illustrates life during COVID-19 / COVID-19 시대의 삶을 보여주는 국제보도사진전 개최
다음글 70岁春树的告白일흔에 다시 불러보는 아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