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식약처 위해식품 계산 전 차단 시스템 운영
작성자 : 강이현 작성일 : 2021-01-10조회수 : 15

기사명: 식약처, '위해식품' 계산 전 차단 시스템 운영

기사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107_0001297756&cID=13001&pID=13000

내가 선택한 이슈 요약: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매장 내 계산대에서 위해식품을 자동으로 판매 중지시키는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을 운영한다.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은 위생점검, 수거·검사를 통해 부적합 판명된 식품의 바코드 정보를 마트 등 판매업체의 계산대(POS)로 신속히 전송해 바코드를 스캔하는 순간 해당 식품의 판매가 차단되는 시스템이다.

이슈에 대한 나의 의견: 위해식품이란 식품 섭취로 인해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식품으로서 미생물 기준 규격 초과, 금속 등 이물 혼입, 알레르기 미표시 제품 등이다. 누구나 위해식품을 먹기를 바라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식품을 고를 때 건강을 위해 식품 라벨을 확인하고 구매하곤 한다. 하지만 수많은 위해식품을 다 알지도 못할뿐더러 라벨에 써있더라도 작은 글씨를 확인하지 못하면 결국 우리의 체내로 들어가게 된다.  이런 여러가지 경우를 포함하여 구매단계에서 판매가 차단되면 나와 더불어 우리 사회의 건강학 먹거리가 보장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전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41명…이틀째 600명대
다음글 \'핫이슈\' GC녹십자, 세계 최초로 허가받은 치료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