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The bizarre behavior of a couple who murdered their nephew...I even fed him dog poop. 조카 살인한 이모 부부의 엽기 행각…개똥까지 먹였다
작성자 : 김유찬 작성일 : 2021-06-08조회수 : 9

The couple, who assaulted their 10-year-old nephew for being haunted and forced to put him in the bathtub, committed bizarre acts, forcing the victim to eat dog feces.

Prosecutor Park Sang-yong, an investigative prosecutor, released 13 videos taken by Lee A (34), and his uncle B (33), while abusing his nephew C (10) at the third trial held at the Suwon District Court on the 8th.

The video showed the abuse from January 16 to February 8, the day of C's death.

The first video released by the prosecution was filmed around 4 p.m. on January 16, showing a blue bruised Miss C washing on the bathroom floor naked on her shoulders and thighs.

On the following day, in the living room where the lights were off on the 17th and 20th, Miss C, who was naked, was punished with both hands raised. A was also seen berating Miss C, saying, "I don't raise it high."

According to the video taken at 1:26 p.m. on January 20, A forces Miss C to enter a large plastic bag and eat the dog's feces in it. Mr. A tells Ms. C to eat the dog's feces, saying, "Put it in your mouth," and when she puts it in her mouth, she says, "Are you kidding me? Swallow it," he said. .

In the January 24 video, Miss C, who is naked, waddles as if she is uncomfortable walking, and it is hard to even bend down while organizing plastic bags in the bathroom. Miss C in the photo taken a day later is so swollen that her eyes cannot open at all.

At 6:10 a.m. on February 7, just before her death, Miss C failed to raise her left arm while being punished for kneeling and raising her hands. The prosecution said that C, who broke his rib, could not raise his arm properly, so he held his left hand with his right hand. Mr. and Mrs. A shouted "Raise your arms" to Miss. C, and later made her do national gymnastics.

At 9:30 a.m. on Feb. 8, C was unable to raise her left arm at all during the punishment. Then at 11 a.m., when A said, "Come toward your aunt," there was a scene where C struggled to turn. Two minutes later, Miss C was seen falling toward the fence of her dog's house without taking a few steps from the living room. The couple later dragged C to the bathroom, tied her feet to a clothesline to prevent her from moving, and forced her head into and out of a bathtub containing water several times, killing C.

The couple filmed several videos and photos of her abusing her. Prosecutors and police investigated them using this as solid evidence.

A stated that he "tried to show it to his biological mother" about the reason for the shooting, but it was reported that few videos were actually delivered to his biological mother and only sent some pictures.

The next trial is scheduled to take place on the 8th.


10살짜리 조카에게 귀신이 들렸다며 폭행하고 강제로 욕조 물에 집어넣는 ‘물고문’을 해 숨지게 한 이모 부부가 피해자에게 개의 대변을 억지로 먹게 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지법 형사15부(조휴옥 부장판사) 심리로 8일 열린 3차 공판에서 수사검사인 박상용 검사는 이모 A(34·무속인)씨와 이모부 B(33·국악인)씨가 조카 C(10) 양을 학대하면서 직접 찍은 동영상 13건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1월 16일부터 C양 사망 당일인 2월 8일까지의 학대 장면이 담겨 있었다.

검찰이 공개한 첫 번째 동영상은 1월 16일 오후 4시께 촬영된 것으로, 어깨와 허벅지 부분에 새파랗게 멍이 든 C양이 알몸상태로 욕실 바닥에서 빨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튿날인 17일과 20일 불이 꺼진 거실에서 역시 알몸상태의 C양에게 양손을 들고 벌을 서도록 했다. A씨는 C양에게 “높게 안올려”라고 말하며 질책하는 모습도 보였다.

1월 20일 오후 1시 26분께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A씨가 C양을 대형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게 한 뒤 그 안에 있던 개의 대변을 먹도록 강요한다. A씨는 C양에게 “입에 쏙”이라고 말하며 개의 대변을 먹으라고 지시하고, C양이 대변을 입에 넣자 “장난해? 삼켜”라고 말했다. .

1월 24일 동영상 속 알몸상태의 C양은 걷기가 불편한 것처럼 뒤뚱거리고, 욕실 안 비닐봉지를 정리하면서 허리를 숙이는 것조차 힘들어한다. 하루 뒤 촬영한 사진의 C양은 두 눈을 아예 뜰 수 없을 정도로 눈이 부어 있다.

사망 직전인 2월 7일 오전 6시 10분께 C양은 무릎을 꿇고 양손을 드는 벌을 받던 중 왼팔을 들지 못했다. 검찰은 늑골이 부러진 C양이 팔을 제대로 들지 못해 오른손으로 왼손을 잡아 드는 식으로 버텨낸 것이라고 전했다. A씨 부부는 C양에게 “팔 똑바로 들어”라고 소리치고, 이후에는 국민체조를 시키기도 했다.

C양은 2월 8일 오전 9시 30분 양손을 드는 벌을 서는 과정에서 왼팔을 아예 들지 못했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A씨가 “이모부 쪽으로 와 봐”라고 말하자 C양이 힘겹게 방향을 트는 장면이 나왔다. 2분 뒤에는 C양이 거실에서 몇 걸음을 떼지 못하고 반려견집 울타리 쪽으로 넘어지는 모습도 포착됐다. A씨 부부는 이후 C양을 욕실로 끌고가 발을 빨랫줄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머리를 물이 담긴 욕조에 여러 차례 강제로 넣었다가 빼는 등 물고문을 연상시키는 학대 행위로 C양을 숨지게 했다.

A씨 부부는 C양을 학대하는 장면을 여러 차례에 걸쳐 동영상과 사진으로 촬영했다. 검찰과 경찰은 이를 확실한 증거로 삼아 이들을 수사했다.

A씨는 촬영 이유에 대해 “친모에게 보여주려고 했다”고 진술했으나, 실제로 친모에게 전달한 동영상은 거의 없고, 사진만 일부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재판은 내달 8일 열릴 예정이다.

이전글 Penthouse Season 3 Review - 펜트하우스 시즌 3 리뷰
다음글 Yoon Seok-yeol\'s mother-in-law is accused of forging private documents.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혐의 ‘동업관계’ 놓고 공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