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Yoon Seok-yeol's mother-in-law is accused of forging private documents.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혐의 ‘동업관계’ 놓고 공방
작성자 : 김유찬 작성일 : 2021-06-09조회수 : 5

In the third trial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mother-in-law, there was a dispute between the prosecution and lawyers over the "partnership."

The Uijeongbu District Court's Criminal Affairs 8th (judge Park Se-hwang) held a third trial on Yoon's mother, Choi (75). Choi was put on trial on charges of forging a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 during the land purchase process.

At the trial, a land dealer appeared as a witness for the prosecution. The prosecution also focused on revealing the partnership between Ahn (59), who was indicted, and Choi. Ahn, like Choi, is suspected of forging a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 but is being tried at the court's consensus department for asking him to move to another court.

Choi's lawyer denied his partnership with Ahn through cross-examination, saying, "We usually talk about what the witness guessed." At the end of the trial, he also demanded that "every time I appear in court, I feel a great burden, such as being pushed by accusers and YouTubers, and that I should take measures as my request for protection has been rejected."

In response, the accuser and Ahn, who were watching, shouted, "Why are you protecting yourself?" and were dismissed by the court.

Choi was indicted on charges of forging a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 (forging private documents and exercising fake private documents) as if he conspired with Ahn to deposit KRW 34.7 billion in a bank during the purchase of land in Dochon-dong, Seongnam, Gyeonggi Province, between April and October 2013. Choi is also accused of signing and registering under Ahn's son-in-law while buying land in Dochon-dong.

Choi admitted to the charge of falsifying the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 but insisted, "I agreed because Ahn said he would use it to obtain information from the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On the other hand, Ahn refuted, saying, "Choi approached first."

The next trial will be held on August 12, and three people, including Ahn and Kim (44), who worked on counterfeiting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s, will attend as witnesses.

Meanwhile, outside the court, accusers, YouTubers and supporters of former president Yoon were mixed up and screamed and made a fuss.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의 3번째 재판에서 ‘동업관계’를 둘러싼 검찰과 변호인 간의 공방이 오갔다.

의정부지법 형사8단독(판사 박세황)은 8일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75)씨에 대한 3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최씨는 땅 매입 과정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재판에는 땅 매매 중개인이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검찰은 함께 기소된 안모(59)씨와 최씨의 동업 관계를 밝히는 데 주력했다. 안씨는 최씨와 마찬가지로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다른 재판부로 옮겨달라고 요청해 이 법원 합의부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최 씨의 변호인은 “증인이 추측한 것을 주로 얘기한다”며 반대 심문을 통해 안씨와의 동업관계를 부인했다. 또한 그는 재판이 끝나갈 무렵 “법정에 출석할 때마다 고발인과 영업하는 유튜버들에게 떠밀리는 등 엄청난 부담을 느끼는데, 신변 보호 요청이 거부된 만큼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방청하던 고발인과 안씨 등이 “신변 보호를 왜 하냐”며 소리를 지르다 재판부에 의해 퇴정 조치되었다.

최씨는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 매입 과정에서 안씨와 공모해 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로 기소됐다. 최씨는 도촌동 땅을 사들이면서 안씨의 사위 등 명의로 계약하고 등기한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도 받고 있다.

최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안씨가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정보를 취득하는 데 쓰겠다고 해 동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안씨는 “최씨가 먼저 접근했다”며 반박했다.

다음 재판은 8월 12일 열리며, 안씨와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작업을 한 김모(44)씨 등 3명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법정 밖에서는 고발인과 유튜버, 윤 전 총장 지지자 등이 뒤엉켜 고함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이전글 The bizarre behavior of a couple who murdered their nephew...I even fed him dog poop. 조카 살인한 이모 부부의 엽기 행각…개똥까지 먹였다
다음글 Atlanta spa attacks shine a light on anti-Asian hate crimes around the world (1) 아틀랜타 스파 폭행 사건, 전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반-아시아 혐오 범죄에 조명을 가하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