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Double gold medalist Ansan burst into laughter - 2관왕 안산이 빵 터트린 폭소
작성자 : 윤선우 작성일 : 2021-07-25조회수 : 25

Double gold medalist Ansan burst into laughter.

"I've never been to Ansan.”

On the 25th, reporters burst into laughter at Ansan (20), who won the gold medal in the women's archery team at the Tokyo Olympics. It was an answer to the question asked by reporters in the Mixed Zone, "Is Ansan not willing to become an ambassador to Ansan?" Ansan, whose hometown is Gwangju Metropolitan City, added, "The older sister's name is Ansol and the younger brother's name is Ankyul. "My parents gave us our name, which means the wind of the pine mountain."

The national team put Ansan as the first archer, Kang Chae-young as the second, and Jang Min-hee as the third. Kang Chae-young, the oldest sister, said, "Ansan, who boldly shoots fast, took the place of first archer, I took the second because I am good at taking the middle, and Jang Min-hee, who finished well, took the third because of her courage and the game went well as planned"

The Korean women's national team achieved its ninth consecutive Olympic victory by winning the championship. Jang Min-hee said, "It was good to announce once again that Korea's archery is the best." "While preparing for the Olympics, the lights were never turned off at Jincheon Athletic Village." "We really worked hard to prepare for this Olympic."

When asked about the strong secret of Korean archery, Kang Chae-young said, "we are selected for the Olympics by just one-paper breadth’s difference in skills," adding, "Since Team Korea comprises elite members of the competition, it seems to be getting good results at the Olympics."

"First of all, I'm glad that I won the women's team championship, which is my goal, and I will not be greedy in the individual competition but focus on doing my best," said Ansan, who aims to be the first triple gold medalist at the Tokyo Summer Olympics.

They said they played the game by murmuring "magic spells" from time to time. Kang Chae-young likes the phrase, "If you keep saying you can do it," written on the background screen of my cell phone, you end up achieving it. "I have repeated this often.

"I often say to myself, 'I've been doing well, I'm doing well, I can do well.' "In this tournament, I played the game with the words, 'I can do it' and 'I did it' in mind.

The three encouraged each other by saying, "The best!" from time to time during the game. The three hung medals on the podium again this time, just like Ansan and Kim Je-deok on the previous day.

In particular, Kang Chae-young, who finished fourth in the Rio Olympics selection race and missed her ticket to the Olympics, was deeply moved. Kang Chae-young said, "I had a slump after the Rio Olympics, but I was able to overcome it by trusting my skills." Regarding the release of BLACKPINK's song after the championship, he laughed, saying, "I really wanted BTS' song to come out, but I was a little disappointed that BLACKPINK's song came out."

2관왕 안산이 빵 터트린 폭소

“안산 가 본 적 없습니다.”

25일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20)의 대답에 취재진의 웃음이 터졌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이 장난스레 “안산 선수는 안산 홍보 대사가 될 생각이 없느냐”고 던진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고향이 광주광역시인 안산은 덧붙여 “언니 이름은 안솔, 동생 이름은 안결이다. 부모님이 소나무 산의 바람결이란 뜻으로 우리의 이름을 지어주셨다”고 말했다.

이날 대표팀은 안산이 1번, 강채영이 2번, 장민희가 3번으로 나섰다. 맏언니인 강채영은 이에 대해 “과감하게 슛타임이 빠른 안산이 1번, 중간 역할을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제가 2번, 담력이 좋아 마무리가 제격인 장민희가 3번을 맡았다”며 “훈련한 대로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이날 우승으로 올림픽 9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장민희는 “대한민국 양궁이 최강이란 사실을 다시 한 번 알릴 수 있어 좋았다”며 “올림픽을 준비하며 진천 선수촌엔 불이 꺼진 적이 없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강채영은 한국 양궁이 강한 비결을 묻는 외신 질문에는 “종이 한 장 차이로 올림픽 발탁이 결정된다”며 “정말 많은 횟수의 평가전을 거쳐 가리고 가려 대회에 나오는 정예 멤버라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혼성·여자 단체전 우승으로 한국 역대 하계올림픽 첫 3관왕에 도전하게 된 안산은 “일단 제 목표인 여자 단체 우승을 이뤄내 기쁘다”며 “개인전에선 욕심 내지 않고 실력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그들은 수시로 ‘마법의 주문’을 외우며 경기에 임했다고 했다. 강채영은 “제 핸드폰 배경화면에 쓰여 있는 ‘할 수 있다고 말하다 보면 결국 실천하게 된다’는 말을 좋아한다. 이 말을 자주 되뇌었다”고 말했다.

안산은 “저는 ‘잘해왔고 잘하고 있고 잘할 수 있다’란 말을 자주 혼잣말로 한다. 이번 대회에선 ‘할 수 있다’에서 ‘해냈다’로 바꿔보자는 말을 마음에 두고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셋은 경기 도중 수시로 “최고!”라며 서로를 격려했다. 셋은 전날 안산과 김제덕처럼 이번에도 시상대 위에서 메달을 서로 걸어주었다.

특히 리우올림픽 선발전에서 4위를 하며 아깝게 올림픽행 티켓을 놓쳤던 강채영의 감회가 남달랐다. 강채영은 “리우올림픽 이후 슬럼프가 왔지만 제 실력을 믿고 노력해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승 후 블랙핑크의 노래가 나온 것에 대해선 “사실 BTS 노래가 나오길 간절히 바랐는데 블랙핑크 노래가 나와 좀 아쉬웠다”며 웃었다.


이전글 Cheonghae unit member laments, \"Our country abandoned us - 청해부대원 “국가가 우릴 버렸다”는데
다음글 No Winner, but All Winners
강문정 Ansan’s achievement helped the Koreans to cheer for Korea’s victory all together. 2021-07-31
302기 송윤지 올림픽 도중 있었던 유쾌한 일들을 알 수 있었던 좋은 글이였습니다 ! 2021-07-31
전홍민 183027E 잘 읽고갑니다. 2021-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