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버서더 활동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Home > Ambassadors Activity > Article
和父母的皮肤之亲,感觉难为情的原因부모와의 스킨십이 어색한 까닭
작성자 : 양윤서 작성일 : 2021-11-30조회수 : 19
첨부파일 downfile1638282640.docx

 

  和父母的皮觉难为情的原因

不知道大家能不能理解也是件很难说出口的事情擦着爸爸皮包骨的身体我心里其实并不是很情愿的是一在要是不做以后可能后悔’‘有可能是最后一次.用一种义务性的心里去做的我仔。‘么会这样是自己父的什么会不情愿呢?’是由原因的回想起我和爸爸几乎上接在我的记忆暖地有把握抱在腿上脖子甚至饭桌上的拍手大笑也没怎么

在我小的然也是疼爱过我的自己的孩子怎么会不喜但是不在我的记忆在我的记忆中只有他在油灯下看有关种田的一天到忙碌一到上就累得不省人事原因和妈妈吵架的只有些可怜记忆

才明白候要是柔的身体接大以后就不能自然地做皮举动我正所以不能情愿的自己的父擦洗身体那是因在我的记忆有那些柔的回

要是候能和爸爸一起玩水爸爸能够为心的洗。’‘大以后要是也有一起洗澡的记忆。’我可能也想着我小我爸爸也那么给我洗……。’回想着那些小候的幸福自然地我的父擦洗身体的在爸爸去世以后也是最后一次爸爸在六兄弟姐妹中除了我有一人敢爸爸的身体么会这样爸爸有感情是不喜爸爸想不是那为没有和爸爸有过温暖地皮所以得害怕尴尬吧我也一要是错过次机我就永都不能再去感自己的身体以后后悔的。’就是用这样的想法去和我的父做了最后一次的身体接。‘要是缺少暖地身体接有自然地身体接又一次能相互性威力的瞬也想着,‘有一天我也像我父老去我不能我的子和我一样尴尬。’在孩子的记忆要是能晰的爸爸着手抱在腿上自己洗澡,‘我小爸爸就这么给我洗的澡这么爱抚在一起就很动给洗澡的

  缺少候身体接

 但是明白呢我在30年前第一次在大学讲心理学课程的就列哈洛 (Harry F. Harlow 1905—1981)的小猴子实验对学们讲着身体上的接有多重要但是有很长一段时间并没认识个没有和自己的妈妈身体接的猴子大之后也不会经常去爱抚自己的孩子然提到了哈洛那就简单一下他所做的代母实验.包括人类物的幼崽们为欢妈妈怀抱呢1958年威斯康星大学的心理学教哈洛之前心理家人都认为是因为妈妈可以自己填饱肚子的原因但是哈洛认为物的幼崽比起填饱肚子更是因为希望通和自己的母的接得到安慰所以做了这么项实验那些小猴子出生就被离母Harlow为它们制造了两种妈妈铁线绕成的妈妈并且提供暖的灯泡另一布做的柔软妈妈 两个妈妈都有奶猴子更喜欢哪个妈妈然是布做的妈妈饥饿驱使下它们会找到铁线妈妈吮吸但只要一填饱肚子它们会尽快回到妈妈那里大部分时间小猴子都紧紧依偎着妈妈这个实验身体接的重要性选择性接触理论contact comfort theory强调身体接触的重要性哈洛用猴子的实验证明了比食物更重要的是通过身体接触带来的心里安慰更重要

些小猴子大后也几乎无法融入猴群它们更胆小怕其他猴子时它们论怎样它们都无法跟其他猴子好好社交和平共其他猴子欺负它们时它们始自自己的毛咬自己的膊和腿些小猴子里的雌猴后即使了母也无法照好自己的幼猴

过这个实验给么教训第一父母和子女之比只是提供持物更重要的是意的身体接第二要是小候和父母过温暖的皮大以后自己的子女也做不到存在很多心理问题第三要是不想重复这种事情 那就要和自己的子女常做到皮

柔的身体接和愉快的记忆

和爸爸的一起度时间我明白了一我要留自己孩子的最好的遗产是什是一生用不完的财产可以适用一生的智慧奋积极的生活些都很好但是些更好的是暖的怀幸福的记忆愉快的回要想以后能孩子能心甘情愿的自己擦洗身体那眼前就有一件我们马上需要做的事情那就是我给与子女柔的而且能塑造美好的回暖的有一想推荐大家那就是和子女1:1约会后者去旅行爸爸去世以后有一件事情始终让我感到那就是有一次爸爸在外面喝旅游生前要是我能和爸爸爸爸上抽时间一起吃个饭吧想和聊聊。’有多高兴啊这样也可以聊一些不能和全家人面前提的话题的同也能留下美好的回是深感

所以了能我的妻子和孩子留下一些美好的回一起去了几次旅游看着孩子和自己的妈妈聊旅行候的一些趣事自己了件好事

以前我就暗自希望自己的子能够给我提单独想和我约个会但是么头绪所以最近只能我找他单独见面可以有一些和全家人全在一起不同的经历

于孩子而言有比什跟父母的美好回更好的了能够给种礼只能训练自己先去心和爱护孩子而且要积极的表自己的

要成子女愿意同用餐的父母

生意中最重要的部分不是出自是生意唱的菜就是那-赫尔曼·西蒙Hermann Simon

 

在前面我曾说过孩子留下的最重要的遗产中的一就是留下美好的回那就需要我们怎么做呢然有很多方法但是其中之一就是要斥的用餐时间

你们大家的上吃怎么样在和们谈话想避和父母一起吃的孩子比想象的要多孩子们为么会这样在吃候所一般都是指,斥等情

● 부모와의 스킨십이 어색한 까닭

 

여러분이 이해하실지 모르겠지만, 그리고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의 몸을 닦아드리는 것을 제가 기꺼이, 즐거운 마음으로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안 하면 나중에 후회할지도 몰라.’ ‘어쩌면 이번이 마지막이 될지도 몰라.’ 이런 생각을 하면서 의무적으로 했던 것입니다

곰곰이 생각해봤습니다. ‘왜 그럴까? 내 아버지의 몸인데 왜 기꺼이 손이 가지 않은 것일까?’ 이유가 있었습니다. 과거를 돌이켜보니 아버지와 제가 살을 맞댄 적이 별로 없었습니다. 아버지가 제 몸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준 기억이 별로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무릎에 앉혀주신 적도, 목말을 태워주신 적도, 심지어 밥상머리에서 박장대소를 하며 밥을 먹어본 기억도 별로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물론 제가 아주 어렸을 때는 안아주고 예뻐하셨겠죠. 당신 자식인데 왜 사랑스럽고 예쁘지 않았겠습니까? 그런데 제 기억에는 없었습니다. 그 대신 새벽같이 일어나 호롱불 밑에서 농사와 관련된 책을 읽고 계시는 모습, 하루 종일 힘들게 일하는 모습, 밤이 되면 고단해서 쓰러지듯 주무시는 모습, 어머니와 이런저런 일로 다투시던 모습……. 그런 애잔한 기억들로 가득했습니다.

그때서야 깨달았습니다. 어린 시절에 따뜻한 접촉을 경험하지 못하면 나중에 어른이 되어서도 따뜻한 스킨십을 자연스럽게 할 수 없다는 사실 말입니다. 제가 기꺼이 아버지의 몸을 씻겨드릴 수 없었던 것은 부드럽고 따뜻한 접촉, 그와 관련된 행복한 기억과 즐거운 추억이 거의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만약 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와 함께 물장구를 치고 아버지가 간지럼을 태우면서 내 몸을 씻겨주었더라면?’ ‘다 커서도 함께 목욕했던 기억이 많았다면?’ 아마도 저는 ‘우리 아버지가 어린 시절에 내게 이렇게 해주셨지……’ 하고 행복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서 아버지의 앙상한 몸을 거리낌 없이 자연스럽게 어루만지면서 비누칠을 했을지 모릅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입관할 때였습니다. 아버지를 떠나보내는 마지막 순간이었습니다. 여섯 남매 중 저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아버지 시신에 손을 대지 못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버지에게 정이 없어서일까요? 아버지를 싫어했기 때문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모두 아버지와 따뜻한 스킨십을 경험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두렵고 어색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그랬습니다. 하지만 저는 ‘만약 이 순간을 놓치면 영원히 아버지를 느낄 수 없어. 지금 이 순간이 지나면 나중에 두고두고 후회할지 몰라’ 이런 생각으로 먼 길 떠나시는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쓰다듬었습니다.

 

‘따뜻한 접촉 경험이 결핍되면 자연스러운 접촉이 어렵다.’ 다시 한 번 상호성의 위력을 실감한 순간이었습니다. 동시에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도 아버지처럼 늙어갈 텐데, 훗날 내 아들이 나를 목욕탕에 데리고 갔을 때 나처럼 죄책감을 느끼게 하면 안 되겠구나.

아이들 머릿속에 아빠가 손을 잡고, 무릎에 앉혀주고, 씻겨주고 그런 기억이 생생하다면 ‘아, 내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나를 이렇게 씻겨주셨는데, 이렇게 쓰다듬어주셨는데, 이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는데’ 하며 우리의 몸을 기꺼이 씻어줄 수 있지 않을까요?

이 많았다면?’ 아마도 저는 ‘우리 아버지가 어린 시절에 내게 이렇게 해주셨지……’ 하고 행복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서 아버지의 앙상한 몸을 거리낌 없이 자연스럽게 어루만지면서 비누칠을 했을지 모릅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입관할 때였습니다. 아버지를 떠나보내는 마지막 순간이었습니다. 여섯 남매 중 저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아버지 시신에 손을 대지 못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버지에게 정이 없어서일까요? 아버지를 싫어했기 때문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모두 아버지와 따뜻한 스킨십을 경험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두렵고 어색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그랬습니다. 하지만 저는 ‘만약 이 순간을 놓치면 영원히 아버지를 느낄 수 없어. 지금 이 순간이 지나면 나중에 두고두고 후회할지 몰라’ 이런 생각으로 먼 길 떠나시는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쓰다듬었습니다.‘따뜻한 접촉 경험이 결핍되면 자연스러운 접촉이 어렵다.’ 다시 한 번 상호성의 위력을 실감한 순간이었습니다. 동시에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도 아버지처럼 늙어갈 텐데, 훗날 내 아들이 나를 목욕탕에 데리고 갔을 때 나처럼 죄책감을 느끼게 하면 안 되겠구나.

 

아이들 머릿속에 아빠가 손을 잡고, 무릎에 앉혀주고, 씻겨주고 그런 기억이 생생하다면 ‘아, 내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나를 이렇게 씻겨주셨는데, 이렇게 쓰다듬어주셨는데, 이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는데’ 하며 우리의 몸을 기꺼이 씻어줄 수 있지 않을까요?

어린 시절 접촉 경험의 결핍은

 

그런데 왜 저는 그 사실을 이제야 깨달았을까요? 사실 저는 30여 년 전 처음 대학에서 심리학 강의를 할 때부터 해리 할로(Harry Harlow)라는 심리학자의 원숭이 실험을 소개하면서 양육 과정에서 신체적 접촉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학생들에게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어미와 신체적 접촉 없이 자란 원숭이는 나중에 새끼를 낳아 키울 때도 새끼를 잘 만져주지 않는다는 사실이 나에게도 적용된다는 것을 오랫동안 깨닫지 못했던 것입니다

말이 나온 김에 할로의 애착 실험을 간단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인간을 포함한 동물의 새끼들은 왜 어미의 품을 찾는 것일까요? 1958년에 위스콘신대학의 심리학과 교수 해리 할로가 논문을 발표하기 전까지만 해도 심리학자들은 어미가 배고픔에 대한 기본적인 욕구를 충족시켜주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할로 교수는 동물의 새끼는 먹이보다 어미와의 신체적 접촉을 통해 위안을 얻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한 가지 실험을 실시했습니다. 원숭이 새끼들을 어미에게서 떼어내 철사로 만든 차가운 가짜 어미와, 안에 전구를 넣어 헝겊으로 감싼 부드럽고 따뜻한 가짜 어미와 함께 키웠습니다. 두 가짜 어미는 모두 우윳병을 매단 상태였습니다.

 

원숭이 새끼들은 두 가짜 어미 중에 어느 쪽을 더 좋아했을까요? , 부드럽고 따뜻한 헝겊 어미를 더 좋아했습니다. 심지어 우윳병을 철사 어미에게만 매단 경우에도 새끼들은 우유를 마실 때를 빼고는 대부분의 시간을 헝겊 어미 곁에서 보냈습니다. 이 실험은 먹여주고 재워주는 것 못지않게 부드러운 신체적 접촉이 우리에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줍니다.

 

접촉위안 이론 Contact Comfort Theory 애착 이론 중 하나로 신체 접촉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해리 할로가 원숭이 실험으로 어미와 새끼 사이의 애착관계에는 먹을 것과 같은 생리적 욕구보다 부드러운 신체 접촉을 통한 심리적 위안을 받고자 하는 욕구가 더 크게 관여함을 검증했다.

 

철사 어미와만 함께 있어서 부드러운 접촉을 경험하지 못한 원숭이들은 나중에 또래 원숭이들과 어울리지 못하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했습니다. 게다가 자기 몸을 물어뜯는 자해행동을 하거나 짝짓기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새끼를 낳아도 잘 돌보지 않거나 학대하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 실험 결과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첫째, 부모와 자녀의 관계에서는 먹여주고 키워주는 단순한 보상 이상의 따뜻한 접촉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둘째, 부모와 따뜻한 접촉을 경험하지 못하면 나중에 어른이 되어서도 자식에게 따뜻한 접촉을 시도하지 못하고 여러 가지 심리적인 문제를 겪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셋째, 접촉 결핍의 대물림을 반복하고 싶지 않다면 자녀와 따뜻한 접촉을 자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부드러운 접촉과 즐거운 기억을 남겨주자

 

아버지와 함께 보낸 시간을 통해 저는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내가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줘야 할 최고의 유산이 무엇일까? 평생 먹고살 수 있는 재산?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는 지혜? 근면성실한 생활태도? 모두 좋습니다. 그보다 저는 아이들에게 부모와의 부드러운 접촉, 따뜻한 기억, 즐거운 추억을 물려줘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아이들이 기꺼이 부모의 몸을 닦아주기를 바란다면 지금 당장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우리가 먼저 자녀를 따뜻하게 터치할 수있어야 하고, 즐거운 추억과 따뜻한 기억을 함께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따뜻한 스킨십과 함께 여러분에게 권하고 싶은 것이 하나 더 있습니다. 자녀와의 1:1 만남이나 여행입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에 무척 아쉬웠던 것이 하나 있습니다. 한 번도 집밖에서 아버지와 단 둘이 술자리를 갖거나 여행을 해본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살아생전에 ‘아버지, 시간 좀 내주세요. 아버지하고 둘이서만 밥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라고 제안했다면 아버지가 얼마나 좋아하셨을까요? 그랬더라면 가족이 모두 함께 한 자리에서는 할 수 없던 둘만의 이야기를 나누면서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었을 텐데요. 지나고 나니 너무나도 아쉽습니다.

그래서 저는 아내와 아이들에게 그런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그동안 아들과 딸에게 엄마와 둘이서만 여행을 갈 수 있는 기회를 몇 번 만들어줬습니다. 아이들이 가끔 엄마와 함께 갔던 여행에서 남겨온 실수담과 즐거운 추억을 주고받는 모습을 볼 때마다 제가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꽤 오래전부터 저는 은근히 아들이 제게 1:1로 만나자고 먼저 제안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는데 도대체 그럴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요즘은 제가 가끔 아들에게 둘만의 만남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둘이만 만나면 온 가족이 함께 만날 때와는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한번 시도해보십시오.

아이들에게 부모와 함께 나누었던 즐거운 추억과 따뜻한 접촉의 기억만큼 좋은 선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선물을 주기 위해 부모가 먼저 자녀를 좋아하고,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함께 밥 먹고 싶은부모가 되자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들은 교과서에 나와 있지 않다. 예컨대 사업상의 식사가 그렇다..  ― 헤르만 시몬

 

앞에서 아이들에게 남겨줘야 할 최고의 유산 중 하나가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어떻게 하면 그게 가능할까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저는 그중 한 가지가 훈계 없는 식사시간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가정의 저녁식사 분위기는 어떤가요? 상담을 하다 보면 부모님과 함께 하는 저녁 자리를 피하고 싶다는 청소년이 의외로 많습니다. 사랑하는 가족이 모두 함께 모인 저녁 자리를 아이들은 왜 불편하게 느끼는 걸까요? 거기서 이루어지는 대화가 지적과 추궁 및 훈계로 일관하기 때문입니다. “똑바로 좀 앉아라.” “휴대폰 좀 그만 봐라.” “숙제는 했니?” “이번 시험 성적은……” 등등.

 


 


이전글 大学生对父母最难开口的话第一位的是?대학생들이 부모에게 가장하기 힘든말 1위는?
다음글 Korean Musical instrument with a picture